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6

KF-16D, KF-16C, 유화 워싱, 워싱 전/후 비교 위장무늬 도색을 프리핸드로 진행해서 그런지 사진이 남아있는 게 별로 없다. 마스킹을 했으면 중간중간에 많이 찍어뒀을 텐데. 아카데미과학의 KF-16C가 구매 이전부터 각종 커뮤니티에서 데칼이 2대분이 들어가 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구성이 알찬 덕분에 정말 데칼 한 장만을 가지고 두대에 적용하였다. KF-16D KF-16D형의 조립 완료 후의 모습이다. 캐노피의 경우, IPP '클리어 오렌지'를 사용하여 누리끼리한 버전을 재현해 봤다. 무슨 차이인지는 몰라도 F-16 계열기체들 중 캐노피가 누르스름한 경우가 심심찮게 보인다. 다른 사람들의 작례를 보니 클리어 오렌지를 쓰는 분이 있어서 나도 시도를 해봤으나, 약간 짙게 도색된 것 같다. 개인적인 시각에서는 클리어 골드가 훨씬 낫다고 본다. 위의 사진을 재.. 2023. 3. 30.
KF-16C/D, 하세가와, 위장도색 이번에 실시한 프로젝트는 KF-16C/D 병행작업이다. 개인적으로 복좌기를 선호하기 때문에 F-16D를 만들고 싶었다. 아카데미과학에서 KF-16C를 72 스케일로 발매하였으나, D형은 발매된 적이 없기에 대체품을 찾다 보니 하세가와의 F-16B+가 눈에 들어와 두 개 키트를 한국군 사양으로 병행작업을 하였다. KF-16C/D KF-16C/D인데 F-16B가 왠말이냐 하는 반응이 있을 것이다. 물론 하세가와에도 F-16D가 있긴 했으나, 자주 구매하는 오프라인 쇼핑몰에 D형이 일시 품절이라 아쉬운 대로 B+형을 구매했다. 퇴근 후 귀가 중에 잠깐 들러서 구매하는 것이 삶의 낙이기도 했고, 배송 때문에 기다리는 시간을 단축시키기 위함이었다. 솔직히 외관상으로 B형과 D형은 공중급유구 뒤의 안테나 유무로 식.. 2023. 3. 30.
슈퍼세이버 완성, 완성작 설명, 메탈릭 도색 결과 완전 은색기체를 완성했다. 지난번 P-47D에 비해서 디테일과 색감이 많은 발전을 이뤘다. 특히 락카 스프레이 작업을 했을 때에는 기본 은색만을 사용하여 회색빛이 도는 작품이 만들어졌는데, 이번에는 메탈릭도료를 사용하여 빛나는 은색을 적용했다. 아래에는 완성본 설명을 하겠다. 슈퍼세이버 완성 슈퍼세이버를 완성했다. 처음엔 단지 특정 데칼을 얻고자 구매했지만, 만들다 보니 은색을 제대로 칠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개인적으로 은색의 미공군 센츄리시리즈들을 좋아한다. 실 기체들의 성능은 다들 뭔가 어디 나사 하나 빠진 결과물들이었으나 비행 중인 자료사진 및 영상들을 보면 동체 위로는 파란 하늘이 비치고, 아래로는 지면이 비치며 옆으로는 햇빛이 비쳐 반짝이는 몽환적인 느낌이 난다. 이 시리즈가 50~60년대 항.. 2023. 3. 17.
구매동기, 메탈릭 도색 시도, 어려운 퍼티작업 미공군 베트남 위장무늬에 사용할 항공기 데칼이 필요했다. 이 항공기를 만들던 시기에 베트남위장무늬를 한 항공기를 한 대 더 만드려 했다. 하지만, 해당 키트에는 관련 데칼이 없어서 마침 발매된 해당 키트에 원하는 데칼들이 모두 있어 계획에도 없던 기체를 구매하고 작업하게 되었다. 구매동기 이번에 글을 작성하게 된 항공기의 구매동기는 순전히 데칼을 구하기 위함이었다. 무슨 말이냐 하면, 몇 편 뒤에 작성하게 될 글감에 해당하는 베트남전 기체에 적용시킬 데칼이 필요했던 것이다. F-4E 팬텀기 관련 글에서도 언급했었는데, 수직미익의 하얀색 테일코드가 필요했다. 제작 당시에는 자작데칼을 적용시키기보다는 기성품 데칼을 가져와서 사용하려고 생각했다. 그래서 베트남전 미공군 3색 위장에 해당하는 데칼을 가진 가장 .. 2023. 3. 17.